2021.06.13 (일)

  • 구름많음속초22.4℃
  • 구름조금31.8℃
  • 맑음철원30.6℃
  • 맑음동두천29.5℃
  • 맑음파주28.7℃
  • 맑음대관령23.1℃
  • 구름많음백령도19.7℃
  • 구름조금북강릉23.4℃
  • 구름조금강릉27.4℃
  • 맑음동해20.4℃
  • 맑음서울29.3℃
  • 맑음인천24.0℃
  • 구름조금원주29.9℃
  • 안개울릉도20.6℃
  • 맑음수원28.3℃
  • 맑음영월30.9℃
  • 맑음충주30.2℃
  • 맑음서산27.8℃
  • 구름조금울진21.0℃
  • 맑음청주30.3℃
  • 맑음대전30.1℃
  • 맑음추풍령29.1℃
  • 구름조금안동29.5℃
  • 맑음상주31.0℃
  • 박무포항22.1℃
  • 맑음군산21.9℃
  • 구름많음대구30.1℃
  • 연무전주26.6℃
  • 구름조금울산26.3℃
  • 맑음창원25.7℃
  • 구름조금광주28.9℃
  • 맑음부산25.7℃
  • 맑음통영22.6℃
  • 구름많음목포24.4℃
  • 박무여수26.3℃
  • 맑음흑산도20.8℃
  • 구름많음완도27.0℃
  • 구름조금고창24.7℃
  • 구름많음순천28.1℃
  • 구름조금홍성(예)28.5℃
  • 구름조금제주22.4℃
  • 구름많음고산20.3℃
  • 구름조금성산23.4℃
  • 박무서귀포21.7℃
  • 구름많음진주28.6℃
  • 맑음강화20.8℃
  • 맑음양평31.5℃
  • 맑음이천31.0℃
  • 구름조금인제31.7℃
  • 맑음홍천31.9℃
  • 맑음태백24.6℃
  • 맑음정선군31.6℃
  • 구름조금제천30.0℃
  • 구름많음보은28.6℃
  • 맑음천안29.3℃
  • 맑음보령22.5℃
  • 맑음부여28.4℃
  • 맑음금산29.7℃
  • 맑음29.5℃
  • 구름조금부안22.5℃
  • 구름조금임실27.4℃
  • 맑음정읍26.2℃
  • 구름많음남원28.6℃
  • 구름많음장수26.3℃
  • 구름조금고창군27.3℃
  • 구름많음영광군22.0℃
  • 구름조금김해시25.9℃
  • 구름많음순창군27.9℃
  • 구름조금북창원27.1℃
  • 구름조금양산시27.4℃
  • 구름조금보성군28.4℃
  • 구름많음강진군28.4℃
  • 구름많음장흥27.1℃
  • 구름조금해남26.7℃
  • 구름조금고흥27.2℃
  • 구름조금의령군30.9℃
  • 흐림함양군28.7℃
  • 구름많음광양시27.7℃
  • 구름많음진도군25.3℃
  • 구름많음봉화24.0℃
  • 구름조금영주29.9℃
  • 구름많음문경30.0℃
  • 맑음청송군28.5℃
  • 구름많음영덕20.4℃
  • 구름많음의성30.0℃
  • 맑음구미32.2℃
  • 구름많음영천28.0℃
  • 구름많음경주시27.7℃
  • 구름많음거창28.8℃
  • 구름조금합천29.9℃
  • 흐림밀양30.1℃
  • 구름많음산청29.7℃
  • 맑음거제25.4℃
  • 맑음남해27.8℃
기상청 제공
제9회 디아스포라영화제, 5월 21일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제9회 디아스포라영화제, 5월 21일 개막

5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펼쳐지는 3일간의 영화 축제
5월 21일(금) 19시 30분, CGV 인천연수에서 개막식
‘시민 안전 최우선’으로 체계적이고 안전한 코로나19 방역 시스템 준비

image01.png

 

[더코리아-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제9회 디아스포라영화제’가 5월 21일 CGV인천연수에서 개막식을 열고 3일간의 여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디아스포라영화제’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상영관 방역과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체계적이고 안전한 방역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으며 ▲영화제 기간 단축 ▲영화 관람 사전 예매로 진행 ▲모든 출입구 발열 체크 및 손 소독 ▲상영관 관객 수 50% 제한 ▲온라인 상영 일부 진행을 확정 지었다. 개최 직전까지 남은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지켜보며 정부 및 지자체 지침에 따라 운영 방향을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CGV인천연수 5관에서 진행될 개막식에는 뛰어난 연기력과 카리스마로 독보적 존재감을 가진 조민수와 방송에서 안정적인 진행 실력을 선보이고 있는 김환이 사회자로 호흡을 맞추고, 음악을 통해 깊고 진한 울림을 전달하는 “짙은”이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디아스포라영화제’를 열어줄 개막작은 러시아 체첸 공화국의 폭력을 피해 벨기에로 탈출한 난민의 현실을 담아낸 레카 발레릭 감독의 <침묵의 목소리>이다. 3일간의 영화제를 마무리해줄 폐막작은 관객투표를 통해 코리안 디아스포라 소재 단편영화 중 두 작품을 뽑아 폐막작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관객투표를 통해 선정된 두 작품에는 관객상 시상, 폐막작 선정 및 1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는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올해 특별히 신설한 상으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영화계에 젊은 영화인들을 지원하고 응원하는 의미를 담아 준비했다.

 

매년 디아스포라의 목소리를 깊이 있게 담아낸 작품들로 관객들에게 큰 호평을 받아온 상영 프로그램은 전 세계 30개국 58편의 수준 높은 작품들로 구성됐다. 디아스포라영화제 간판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디아스포라의 눈(Diaspora’s Eye)> 섹션에서는 객원 프로그래머로 밴드 새소년의 프론트퍼슨 황소윤과 영화기자 이은선, 래퍼 슬릭과 변호사 박한희를 초청해 함께 한다.

 

올해‘성소수자 난민’에 포커스를 맞춘 <디아스포라 인 포커스(Diaspora in Focus)> 섹션을 비롯해 다른 섹션들 역시 현대사회의 다양한 디아스포라들을 조명한 작품들로 구성됐다. 다양한 시각으로 디아스포라를 바라보는 작품들을 통해 공존의 의미를 재조명하고, 디아스포라의 삶에 대해 함께 성찰하고자 한다.

 

전체 58편의 상영작 중 <림보>, <안녕 아모르> 등을 비롯한 18편의 작품이 디아스포라영화제를 통해 한국에서 최초 공개된다. 스코틀랜드의 난민 수용소를 배경으로 선주민과 이주민, 이주민과 이주민의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 <림보>와 44년 전 미국으로 입양된 김명희의 삶을 통해 고향의 의미를 탐구하는 작품 <집에서, 집으로>를 만나 볼 수 있다.

 

혐오와 차별 속에서 트랜스남성의 역사를 발굴해 다시 기록하는 다큐멘터리 <가장 특별한 남자>, 난민 문제에 대해 유럽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처해 있는 딜레마를 짚어내고 질문을 던지는 <어떤 영향력> 등 코로나 19속에서도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찾아온 18편의 신작을 제9회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이하는 디아스포라영화제는 상영 프로그램에서 가장 큰 변화를 꾀했다. 우선 기존 <디아스포라 월드와이드>와 <코리안 디아스포라>로 제작 국가를 기준으로 나누어져 있던 상영 섹션을 <디아스포라 장편>과 <디아스포라 단편>으로 재정비했다.

 

여러 범주로서 디아스포라에 대한 범주가 확장되고 있는 시대에 맞추어 상영 섹션의 분류를 국가가 아닌 포맷으로 분류하며 디아스포라영화제의 기조를 더욱 견고히 다졌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일환으로 온라인 영화 상영 플랫폼 퍼플레이와 함께 온라인 상영관을 구축했다. 온라인 상영관은 영화제 기간과 동일하게 운영되며, 단편작 위주로 총 18편이 상영될 예정이다.

 

그 외에도 DIAFF 코베아 영화관이 환대의 광장에서 열린다. 공식 협찬사 코베아와 함께하는 텐트 영화관에서는 ‘디아스포라와 환경’이라는 주제로 7편의 애니메이션을 상영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